• UPDATED : 2019.11.21 목 09:57
기사 (전체 1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오토바이와 헬멧
좀 지난 얘기지만 오토바이와 관련해 이런 말이 있었다. ‘오토바이 판매점에서 오토바이가 한 대 팔리면 바로 그 옆에 있는 장의사 가게에서는 관을 하나 짠다.’ 그만큼 오토바이를 타는 것은 목숨을 건 위험을 동반한다는 비유다.사실 오토바이 사고 관련 블
김남주 기자   2016-07-18
[기자수첩] 어르신 공포대상 1호-‘치매’
내가 평생 함께한 나를 알아보지 못하고, 내 속에서 나온 내 자식을 몰라보고, 검은 머리가 파뿌리가 되도록 질기게 같이 살아온 영감 또는 할멈을 다른 사람으로 여기고…. 사람이면서 사람되지 못하도록 하는 병-‘치매’가 어르신들이 가장 두려
김남주 기자   2016-07-11
[기자수첩] ‘전통밥상’의 힘
한국인의 전통적인 밥상이 대장암 위험을 60% 이상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우리네 전통 식단은 채소, 생선, 버섯, 콩 등이 주류를 이룬다. 요즘 같은 여름철은 갓 따온 싱싱한 상추에다 잘 양념이 버무려진 된장밥을 살짝 얹어 잡곡밥을 한술 올려
김남주 기자   2016-07-04
[기자수첩] 한국 남성과 여성의 엇갈리는 기대수명
휴일 모처럼 공원에 가 보면 여성들은 부지런히 걷거나 운동기구를 활용하는 등 몸 관리에 부산한 모습을 보인다. 이에 반해 한쪽에서 남성들은 담배를 뻑뻑 피워대면서 바둑, 장기를 두든가 아니면 술내기 윷판을 벌이는 광경을 흔히 본다. 이러한 남성과 여성
김남주 기자   2016-06-27
[기자수첩] 식의동원(食醫同源), 약식동원(藥食同源)
‘그 사람을 알려면 그 사람이 먹는 것을 보면 안다’는 말이 있다. 음식으로 병을 고치는 식의동원(食醫同源)이라는 말도 있고, 약식동원(藥食同源)이라고 해서 음식과 약은 결국 근원이 같다는 얘기도 있다. 어찌됐건 그만큼 먹는 것이 건강과 직결된다는 사
김남주 기자   2016-06-20
[기자수첩] ‘낚시질’ 성형수술 카페 거짓후기에 ‘철퇴’
예뻐지고 하고 싶어 하는 욕망은 동서고금, 노소(老少) 가릴 것 없이 모든 여성의 한결같은 심리다. 이제는 시대가 변하여 남성들도 성형에 거리낌이 없으며, 노인들도 주름살 지우기 위해 보톡스를 맞거나, 눈 아래 살이 처지는 것을 막기 위해 성형외과에
김남주 기자   2016-06-13
[기자수첩] 답답한 이 도시를 떠나고 싶은 사람들
중국發 스모그에다 차량에서 쏟아져 나오는 각종 미세먼지 원인물질, 그리고 공장에서 품어져 나오는 매연 등으로 한반도는 숨이 막혀가고 있다. 마음대로 숨 쉴 수 없는 지경이 되자 기밀용기에 들어있는 산소가 상품화돼 팔려 나가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에 대
김남주 기자   2016-06-07
[기자수첩] 늙기도 설워라커늘…
이제는 나이가 들면 요양원, 요양병원, 양로원, 합동생활가정 등으로 많이들 가게 된다. 가족들과 떨어져 혼자 저승길로 가는 준비를 한다. 힘들게 뼈 빠지게 키워놓은 피붙이들에게 말년에는 보호받고, 봉양받고 싶은 심정은 하늘같지만 자식들에게 폐를 끼치기
김남주 기자   2016-05-30
[기자수첩] 워킹맘 허리 아프면, 가정도 휘청거린다
한 공중파 방송에서 인기리에 방송 중인 ‘워킹맘...’ 제목의 드라마에서 여주인공은 직장에선 열혈 대리로, 가정에선 시어머니까지 모시는 현모양처로 동분서주한다. 일과 가사에 치여 이리저리 전전긍긍하는 여주인공의 분주한 일상을 보면 이 시대 워킹맘의 현
김남주 기자   2016-05-23
[기자수첩] 점차 수그러드는 ‘에이즈’의 위세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human immunodeficiency virus)에 감염된 환자, 즉 에이즈 환자는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생명에 낙인(烙印)이 찍히는 가혹한 운명에 처하게 됐다. 특히 자신이 에이즈에 걸린 지도 모르고 성관계 등을
김남주 기자   2016-05-17
[기자수첩]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다운 사업
몸이 아파도 돈이 없어 병원에 못가는 것만큼 큰 설움도 없을 것이다. 궁핍해지면 먹는 것 입는 것 자는 것 등 일상이 죄다 시원찮게 되고, 더불어 몸마저 쉬 망가지게 돼 병통이 나기 십상이다. 그래서 급기야 무전(無錢)이면 병에 자주 노출되고, 치료마
김남주 기자   2016-05-09
[기자수첩] ‘핑크리본’의 환호-유방암 환자 전장유전체 분석
국내 여성 유방암 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성인 여성들은 전 생애에 걸쳐 유방암 관리가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근래 들어 폐경 이후 50~60대 여성 유방암 환자 발생률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40대 이하
김남주 기자   2016-05-03
[기자수첩] 정치권으로 번진 ‘가습기 살균제’ 사건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손상이 원인으로 추정되는 잇단 사망 사건은 지금으로부터 딱 5년 전인 지난 2011년 4월부터 알려지기 시작했다. 당시 의료기관의 신고로 임산부 7명과 남성 1명 등 8명에 대한 역학조사가 실시됐다. 그 후로 같은 해 8월 보건당
김남주 기자   2016-04-27
[기자수첩]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의 절규
발달장애(developmental disorder)란 발달이 평균으로부터 유의미하게 일탈하여 신체적, 정신적 또는 두 가지 영역 모두에서 심각하고(severe) 만성적인(chronic) 장애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는 장애이다.얼마 전 부산에서 40대 경
김남주 기자   2016-04-19
[기자수첩] 나이들수록 더욱 경계해야 할 ‘대장암’
지천명(知天命)의 나이가 들어가면서 화장실 가기가 겁나다는 사람들이 많다. 변에서 피가 보이거나, 변의 굵기가 가늘어 지거나, 색깔이 까무잡잡해지는 등 이상 징후가 곧잘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는 모두 대장암과 연계될 수 있는 증상이다.고기 섭취가 많아
김남주 기자   2016-04-11
[기자수첩] 일선보건소의 對民 밀착 의료 서비스
일선보건소가 고령화와 만성질환 증가에 따른 지역주민의 건강관리를 책임지는 전초기지가 되고 있다. 앉아서 주민들의 건강 상태를 듣고, 진찰하는 소극적 의료 활동에서 탈피하여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는’ 의료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보건소가 주민들의 건강증
김남주 기자   2016-04-05
[기자수첩] 인술의 손길…4차례 심정지 터키인 극적 회생
국내 터키 음식점에서 일하는 한 터키인이 순천향대서울병원 장원호 흉부외과 교수의 인술로 극적으로 회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터키인은 급성심장 질환으로 거의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살아난 것이다.순천향대서울병원은 이 병원 장원호 교수가 지난 1월 6
김남주 기자   2016-03-29
[기자수첩] 봄철 나들이에 진드기 조심해야
춘분이 지나더니 제법 포근한 기운이 완연하다. 움츠러들었던 가슴이 저마다 펴지면서 이젠 실내보다는 야외활동이 더욱 왕성해지는 시절이다.야외로 캠핑, 트레킹, 나들이 등을 나갈 때 주의해야 할 점이 바로 진드기다. 보건당국은 봄철을 맞아 진드기가 많이
김남주 기자   2016-03-21
[기자수첩] 선진의료기술과 외화획득
정부는 국내 의료기관을 찾아오는 외국인 환자들의 권익 보호를 대폭 강화시키기 위해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의료해외진출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등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보건복지부가 내놓은 시행령을 보면 의료기관이 가
김남주 기자   2016-03-14
[기자수첩] 공공의 적-‘사무장 병원’
지난 19일 경기 파주경찰서는 입원이 불필요한 교통사고 환자를 입원시키는가 하면 환자 수까지 부풀려 허위 진료기록부를 작성하는 수법으로 수십억을 챙긴 '사무장 병원'을 적발했다.경찰은 또 이들과 공모한 가짜환자 55명과 병원 직원 3명 등 58명을 같
김남주 기자   2016-02-23
 1 | 2 | 3 | 4 | 5 | 6 | 7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9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