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터뷰] 잠 못 드는 열대야, 술 한 잔이 도움될까?
무더운 여름, 열대야로 잠 못 드는 밤, 잠을 청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잠들기 전의 알코올 섭취는 오히려 숙면을 방해하고 불면증은 물론 알코올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
닥터더블유   2017-07-18
[인터뷰] 여름철 복통과 ‘야식의 유혹’
올해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장마와 폭염이 반복되는 요즘, 도심 속 열대야로 잠 못 드는 사람들은 ‘야식의 유혹’을 이기기 어렵다. 특히 시원한 맥주 한 잔은 더위와 함께 하루의 피로를 풀기에도 제격이다. 하지만 두둑하게 배를 채우고 나면 더부
닥터더블유   2017-07-10
[인터뷰] 당뇨 환자의 ‘급소’는 ‘발’이다?
당뇨 환자에게 발은 언제나 특별 관리 대상이다. 당뇨 합병증의 가장 흔한 질환이 발에서 먼저 나타나고,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심할 경우 발을 절단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당뇨 환자는 신경 감각과 혈액 순환 등의 기능이 정상인과 달라 온도 변화와 통
닥터더블유   2017-06-14
[인터뷰] 초등학교 시절 눈 건강이 여든까지 간다
초등학교 1학기에 진행되는 신체검사 시즌이 되면 지난 겨울까지 멀쩡했던 아이의 시력이 급격히 떨어진 것에서 당황하는 부모들이 적지 않다. 흔히 눈은 유전적인 요인이 크다고 생각하지만, 최근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에 노출되는 시간이 많아져 아
닥터더블유   2017-06-09
[인터뷰] 우리 아이 발열, 이것만은 꼭 알아 두자
아이를 키우면서 걱정되는 상황 중 하나는 열이 날 때다. 아이가 어린 초보 부모일수록 불안함은 커질 수밖에 없는데, 사실 발열은 다양한 컨디션에 대한 우리 몸의 정상적인 반응으로 영유아기에 발열을 한 번도 겪어보지 않는 경우는 거의 없다.그렇다고 발열
닥터더블유   2017-04-26
[인터뷰] 날씨 좋다고 방심하면, 병원 신세?
봄은 운동을 하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다. 기온이 올라 날씨가 따뜻해지고, 선선한 봄바람이 불어 땀방울을 식혀주기 때문. 그러나 겨우내 움츠러들었던 신체에게 운동을 받아들일 시간조차 주지 않고, 날씨가 좋다고 해서 갑자기 무리한 운동을 하게 되면 오히
닥터더블유   2017-04-26
[인터뷰] 내 안에 낯선 돌 ‘담석증’
생활수준의 향상과 식생활의 서구화로 유제품과 요산이 많이 들어 있는 육류 섭취가 늘어나면서 담석증의 발병률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의하면 담석증 발생률이 최근 연평균 7.3%씩 증가하고 있으며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의 발병률이
닥터더블유   2017-03-29
[인터뷰] 안심과 걱정 사이, ‘건망증’ 바로 알기
“쟤 이름이 뭐였더라?”, “핸드폰을 어디 뒀지?”, “주차를 어디에 했더라?”매사에 여유가 없고 신경 쓸 일이 많은 현대인들은 종종 건망증을 경험하게 된다. 30세 이후로 뇌세포가 감소하면서 기억력이 감퇴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지만, 깜빡하
닥터더블유   2017-03-15
[인터뷰] 백내장, 40~50대 환자 가파른 상승세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전자기기의 사용 증가로 노안(老眼) 발생 시기가 앞당겨지면서 40∼50대 백내장 환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40대와 50대 백내장 환자는 지난 2012년 18만1086명에서 2016
닥터더블유   2017-02-20
[인터뷰] 삐끗한 내 발목 십리도 못가 ‘발목염좌’
봄이 다가오면서 야외활동을 하거나 산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겨울바람에 많이 움츠려 있기 때문에 몸의 근육이나 인대가 굳어 있고 운동능력 역시 현저히 떨어져 있다.적절한 준비운동 없이 야외활동이나 등산 등 무릎과 발목에 충격이 많이
닥터더블유   2017-02-16
[인터뷰] 아기 예쁘다고 ‘둥가둥가~’ 주의, 흔들린 아이 증후군
아이가 울거나 칭얼대면 아이를 토닥이거나 품에 안고 흔들며 달래는 경우가 많다. 최근 생후 8개월 된 아기가 ‘둥가둥가’로 인한 뇌출혈(경막하 출혈)로 사망한 일이 있었다. 울고 보채는 아기를 달래느라 흔든 것이 이유였다.이것을 ‘흔들린 아이 증후군’
닥터더블유   2017-01-25
[인터뷰] 밤마다 ‘지도’그리는 우리 아이, 괜찮을까?
소변을 가릴 나이인 만 5세 이후에도 밤에 자다가 무의식적으로 소변을 보는 일이 1주일에 2회 이상, 적어도 3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야뇨증이라 한다. 대한소아비뇨기과학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5~12세 남아의 16%, 여아의 10%가
닥터더블유   2017-01-12
[인터뷰] 한국 남성 위협하는 전립선암, 10년간 사망률 75% 증가
인구 고령화와 서구식 식생활의 영향으로 전립선암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2015년 통계청이 발표한 국민 사망원인 통계를 보면 전립선암 사망률은 2004년 10만명당 3.8명에서 2014년 6.6명으로 10년간 74.8% 증가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
닥터더블유   2017-01-06
[인터뷰] 추운 겨울 집에만 있으면? 실내는 ‘세균 놀이터’
날씨가 추워지면 몸은 점점 움츠러들어 운동량이 줄고 자연스레 실내에 있는 시간도 점점 늘어나게 된다. 환기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장시간 밀폐된 상태의 실내는 미세한 먼지나 오염물질이 쌓이게 되고, 전염성 세균 혹은 바이러스를 가진 사람이 그 공간
닥터더블유   2016-12-21
[인터뷰] 피곤하면 코를 곤다? 코골이에 대한 오해와 진실
주변에서 배우자의 코골이 때문에 밤잠을 설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이럴 땐 상대방의 코를 틀어막고 싶다가도 ‘혹시 이러다 잘못되는 건 아닌지’ 하는 걱정도 든다. 단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은 약간 다르다. 코골이는 자는 동안 입천장(연구개)이
닥터더블유   2016-12-20
[인터뷰] 찬 공기에 혈관 수축… 죽상경화 ‘빨간불’
차가운 공기, 차디찬 바람이 옷깃을 파고드는 계절이 성큼 다가오고 있다.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심혈관 질환에 대한 위험이 커진다. 기온이 낮아질수록 혈관이 수축하면서 심장 근육과 신체 장기에 혈액과 산소 공급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기 때
닥터더블유   2016-11-22
[인터뷰] 찬바람에 심해지는 콧물, 감기일까? 알레르기일까?
가을비에 이어 더욱 서늘하게 몰아치는 바람에 일교차는 더욱 커지고, 주변에 ‘콧물 훌쩍이는 소리’도 많아진다. 수험생 A씨는 최근 학업을 방해하는 재채기와 콧물 때문에 급성 비염(코감기)인지, 알레르기 비염인지 구별하지 못하고 방치했다 축농증으로 이어
닥터더블유   2016-11-08
[인터뷰] 딱딱하게 굳어가는 간(肝)의 침묵, 간과해선 안돼
간은 사람의 오장육부 중에서 가장 크고 많은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장기다. 장에 흡수된 영양소를 저장하거나 신체에 필요한 영양소로 가공해 온 몸에 공급하는 기능도 간에서 담당한다.그중 체내의 독소를 분해하는 해독 기능은 대표적인 간의 역할이다. 하지만
닥터더블유   2016-10-19
[인터뷰] 사마귀, 가벼운 접촉만으로 전염? ‘YES’
“사마귀에 물리면 피부에 사마귀가 생긴다” “티눈과 같은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없어진다”는 등 사마귀에 대한 속설이 많다. 손등이나 발에 난 사마귀는 비교적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으로, 특히 어린아이들의 경우 사마귀는 물론 물집처럼
닥터더블유   2016-10-14
[인터뷰] 단풍철 가을산행, 안전하게 즐기는 법
어느덧 가을, 온산을 물들인 울긋불긋 단풍으로 두 눈이 즐거운 계절이 왔다. 이달 말 설악산을 시작으로 11월 초까지 단풍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산행 계획을 세우는 재미도 쏠쏠하다. 하지만 평소 등산을 즐기지 않는 이들도 자연의 선물 ‘단풍’
닥터더블유   2016-09-2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7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