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수첩
메르스는 갔지만 남기고 간 상처는 또렷하다
김남주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25  13:32: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잔뜩 퍼렇게 독이 오른 신록과 함께 내습해 온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소설(小雪) 절기에 들어 떨어지는 낙엽처럼 스러지고 있다. 온 국민을 공포에 떨게 한 악역(惡疫)이 6개월여 기간 동안 남김없이 악명을 떨치면서 독을 풀어 제치더니만 30대 중반의 아까운 나이 환자를 데려가면서 홀연히 사라지는 뒷모습이다.

국내 마지막 메르스 환자가 합병증 등의 후유증으로 25일 새벽에 숨을 거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80번째 메르스 확진자(35)가 이날 오전 3시께 서울대병원에서 영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메르스 마지막 환자였던 80번 환자는 기저질환으로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을 앓다 메르스에 감염됐다. 면역력이 떨어져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음성과 양성을 반복하는 등 명확하게 음성 판정을 받지 못했다.

이 환자는 지난 5월말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다가 지난 6월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172일 동안 오랜 투병생활을 해 오면서 전 세계에서 인류를 대표해 가장 오랜 시간 메르스와 사투를 벌여왔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메르스의 마수(魔手)를 벗어나지 못하고 이승을 지나갔다.

이 80번 환자의 사망으로 현재까지 메르스에 희생된 환자 수는 38명이 됐다. 메르스 치사율도 20.4%로 처음 20%를 넘어섰다.

이로써 지난 5월20일 메르스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6달여 만에 이제 감염자는 한 명도 남지 않게 됐다. 국제기준에 따라 이날부터 28일 후인 다음달 23일 메르스 종식을 선언할 전망이다.

메르스는 갔지만 그가 할퀴고 간 자국에는 상처가 선연하다. 그래서 나라 차원, 지자체 차원의 ‘메르스 징비록’이 줄을 잇고 있다.

대한민국을 휩쓸었던 메르스의 기억도 빠르게 잊혀지고 있어 이를 새겨넣고 국가방역체계를 다시금 정비하기 위한 교훈을 얻기 위한 대책인 것이다.

이미 과거사가 돼 버린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우리 방역과 의료 체계를 혁신적으로 바꾸지 않는다면 제 2, 제 3의 메르스 사태는 반복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메르스와의 사투, 그 치열했던 기억들을 꼼꼼히 되짚어보고, 재발 방지 대책은 제대로 마련되고 있는지 끝자락에 서서 가다듬어 볼 때인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0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