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수첩
피부건조증
김남주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2  14:54: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요즘 들어 날씨가 추워지면서 피부가 가려워 신경이 많이 쓰인다. 옷을 많이 껴입어서 통풍이 안돼서 그런지 몸 여기저기가 가려워 심히 불편하다. 자리에 앉아 열심히 일을 하는 중에 갑자기 옆구리가 근질근질해 진다. 특히 점심시간에는 등이 간지러워도 결례가 될까봐 긁지도 못하고 안절부절못하게 된다. 같이 식사하는 사람은 맞은편에서 이상하다는 듯 쳐다본다.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지면서 피부가 건조해지는 탓에 이 같은 피부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피부과 전문의들은 이에 대해 여름보다 겨울에 땀 분비가 줄어들고 건조한 기후에 피부가 노출되면서 각질층에 있는 수분이 감소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동절기에는 아토피 피부염·건선과 같은 피부질환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도 피부건조증에 시달릴 수 있으며, 당뇨병·신부전과 같은 전신성 질환이 있는 환자나 노인의 경우 피부건조증에 더 취약하므로 평소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피부건조증 환자가 늘어난 원인 중 하나로 '잦은 목욕'이 지적되고 있는데 건강관리를 위해 헬스클럽과 수영장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수시로 하게 되는 목욕과 샤워로 피부 표면에 있는 기름기와 수분을 지킬 수 없게 돼 피부건조증이 일어나는 경우가 흔하다는 진단이다.

따라서 이런 피부건조증을 예방하려면 목욕을 너무 자주 하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목욕 후에는 피부의 습기를 유지해 줄 수 있는 보습제 로션을 전신에 바르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조언이다.

또 전문의들은 실내온도를 너무 높지 않게 하고 옷을 가볍게 입어 비교적 서늘하게 지내는 것이 좋다고 하면서 피부에 자극을 유발할 수 있는 털옷보다는 면으로 된 옷을 입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한다.

추위와 함께 찾아온 반갑지 않은 손님, 피부건조증에 휘둘리지 않기 위해서는 피부과전문의들의 조언을 귀담아 듣고 실천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식당이나 지하철에서 참기 힘들게 엄습해오는 가려움증에 못 이겨 옷 속 깊은 곳에 손을 넣어 긁적거리는 것은 자신에게도 못할 일이지만 보는 이에게도 볼썽사나운 꼴불견이기 때문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0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