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는지금 > 인터뷰
“이대여성암전문병원 세계로 도약시키겠다”백남선 이대여성암전문병원장…제 2의 도약 자신
편집국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7.05  17:16: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을 명실공히 국내 여성암 대표병원, 나아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 제 1의 여성암 전문병원’이라는 위상을 구축하겠다”

지난 1일 새롭게 취임한 백남선 이대여성암전문병원장은 16일 취임 기념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백남선 병원장은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의 제 2의 도약을 이뤄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병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화의료원이 지난 124년여 동안 여성 교육, 연구, 진료에서 쌓아온 자산을 바탕으로 고객중심의 창조적 혁신활동을 가속화하면 여성암 전문병원으로서 세계 제1의 위상을 구축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백 병원장은 세계 제1의 여성암전문병원 ‘The First, The Best Glocal(Global+ Local) Womans Cancer Hospital’을 만들겠다며, 미래의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Patient Friendly, C-SMART Hospital’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정해 향후 실천해야 할 과제를 담았다.

우선 백 병원장은 병원 신뢰도 향상을 위해 환자들이 신속하고 편리한 진료를 제공받고, 의료진과 병원에 대해 치유의 믿음을 가질 수 있으며, 치료 후에도 편안함과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삶의 질까지 생각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환자들이 다시 찾고 싶은 병원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또 신규 고객 창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해마다 배출되는 이대 졸업생, 해외 동문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첨단기기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

백 병원장은 “앞으로 외국인을 비롯해 오래 전 이민 간 동문들과 교포들을 대상으로 메디컬 투어를 할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신규환자 유입과 함께 해외환자 유치까지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미국, 일본, 헝가리, 중국 등 세계 유수의 대학병원과 전략적 제휴를 활성화함으로써 학생, 의료진을 상호 교류하고 해외환자 유치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방사선 치료기간을 기존 2개월에서 수술중 단 1회로 방사선 치료를 마치거나 적어도 2주간을 줄여 암환자의 시간적, 경제적, 심리적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수술 중 방사선 근접 치료(IORT, Intra‐Operative‐Radiation Therapy)’ 장비를 도입해 국내 최초로 신치료법을 개척할 것이다”며 “이런 첨단기기는 환자의 경제적 측면과 효과적인 치료방법에 기여해 신규환자 유치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백 병원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여성암 임상 연구 활성화를 진행,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생산성이 높은 병원을 만들겠다”며 “연구 환경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의료진이 진료 외에 의욕적으로 연구활동을 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또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병원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내부 직원들의 단합된 노력이 필수다”며 “이화인이라는 자긍심과 열정으로 합심해 창조적인 혁신 활동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루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캐치프레이즈에서 C-SMART의 C는 Creative(창조), Confidence (신뢰), Convenience (편리), Comfort (안락), S는 Speed (신속), Science (과학적), M은 Management (경영), Medical Tour(해외환자 유치), A는 Alumni (동문친화), Alternative(변화), R은 Research(연구 중심), Revival(소생), T는 Trust(신뢰), Technology(신기술, 최신 기기)의 뜻을 담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0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