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9.11.21 목 15:13
> 오피니언 > 기자수첩
날것의 역습
김남주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4  14:46: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면 날것은 미각을 자극한다. 이맘때 갓 잡아 올린 생선을 간단히 손질하고 초장을 찍어 입에 넣으면 사르르 녹아내린다. 그러나 자칫 잘못되면 날것의 역습으로 목숨까지 잃게 된다.

주꾸미를 생으로 섭취한 뒤 발열과 오한, 저혈압 등의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남성이 최근 숨졌다.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주꾸미를 익히지 않고 날 것으로 섭취한 이 남성은 비브리오 패혈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고 한다.

이 남성은 평소 간질환으로 약물치료를 받고 있는 중에 지인이 바다낚시로 잡아온 주꾸미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월에서 10월 사이에는 비브리오패혈증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므로 수산물 섭취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5℃ 이상이 되는 5월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수온이 높은 8~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 당뇨병 등 고위험군이 감염될 경우에는 치명률이 매우 높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강조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사람 간 전파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특히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를 복용 중인 자, 악성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환자, 장기이식 환자, 면역질환자 등과 같은 고위험군은 발병하면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식약처가 공지한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한 어패류 등 수산물의 조리·섭취 요령은 우선 만성 간 질환자 등 고위험군의 경우 어패류를 날 것으로 먹는 것을 피하고 충분히 가열 조리(85℃ 1분 이상)해 섭취해야 하며 상처난 피부가 해수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어패류는 흐르는 수돗물에 2~3회 깨끗이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는 반드시 구분해서 사용하며, 사용한 조리도구는 깨끗이 씻어 열탕 처리 등 2차 오염을 방지해야 한다.

어패류를 채취‧운반‧보관할 때에는 위생적으로 신속하게 처리해야 하며, 소비자는 어패류 구입 시 신속히 냉장보관해 식중독균 증식을 억제해야 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9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