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9.11.21 목 18:02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잠 못 이루는 밤’
김남주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7  15:14: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지난해에는 ‘잠이 보약이다’라는 말이 정치권에서 큰 이슈가 됐다. 잠 못 자는 것처럼 큰 형벌도 없을 것이다. 옆에서 다른 식구들은 코를 골며 단잠에 빠져 있을 때 그 긴긴 밤을 뜬 눈으로 홀로 새운다는 건 엄청난 고역이 아닐 수 없다. 그것도 하루 이틀이면 모를까, 며칠 지속되다 보면 신체·정신적 스트레스와 함께 몰려오는 우울증이 이루 헤아릴 수 없는 비애감을 몰고 온다.

무한경쟁과 납덩이 피로가 중첩된 이 시대에 사는 이들치고 제대로 두발 쭉 뻗고 밤마다 편안히 자는 이가 얼마나 될까?

수면장애 환자가 늘어나면서 불면증을 해결하기 위해 수면제를 복용하는 사람이 지속해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2012∼2016년 수면장애 진료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 35만8천명이던 수면장애 환자는 2013년 38만4천명, 2014년 41만5천명, 2015년 46만3천명, 2016년 49만4천명 등으로 집계돼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늘어나는 불면증 환자로 인해 최근 5년간 병원을 방문해 진료 받은 인원은 총 211만명에 달했다. 이 가운데 여성이 125만명(59%)으로 남성 86만명(41%)보다 훨씬 더 많았다.

연령별 구성비를 살펴보면 50대가 전체의 21.1%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18.2%, 60대 17.9%, 40대 15.2% 등의 순이었다.

불면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같은 기간 수면제 처방 등 수면장애 진료비로 지출한 금액도 2352억원에 달했다.

불면증은 만병의 근원이라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푹 자지 못하면 다음 날 모든 게 귀찮게 된다. 사회활동과 일상생활하는 데 지장이 많다는 얘기다. 이런 날이 장기간 지속되면 육체적, 정신적으로 망가지는 것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루저’가 될 수 있다.

숙면을 취하기 위해 개인적으로도 자기관리를 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라 차원에서도 잠 잘 드는 나라가 되도록 각종 지원책을 펴야 할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9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