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7.12.11 월 09:14
> 오피니언 > 칼럼
가을 되니 식욕 돋고 술은 늘고… 간(肝)은 위험하고일조량 감소로 세로토닌 분비 줄어들어 식욕‧우울감 상승… 과식·음주로 지방간 발생
닥터더블유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0  09:00: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매년 10월 20일은 '간의 날'이다. 3천억 개가 넘는 간세포로 이루어진 간은 우리 몸에 들어온 여러 물질들을 분해하고 가공해 인체에 필요한 영양소로 만들거나 독성물질을 해독시켜 몸 밖으로 배출하는 중요한 기능을 맡고 있다.

우리에게 이렇게 중요한 간은 절반 이상 손상돼도 특별한 증상이나 자각이 없어 ‘침묵의 장기’라고 불리기도 한다. 특히 가을철은 늘어난 식욕과 음주로 간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사진)은 “가을은 여름에 비해 낮 시간이 짧아 일조량이 감소해 ‘행복 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 분비가 줄어든다”며 “뇌에서 기분, 식욕, 수면을 조절하는 세로토닌이 부족하게 되면 식욕이 증가하고 우울한 기분에 술을 찾기 쉽다”고 밝혔다.

문제는 과식과 음주가 지방간의 위험을 높인다는 데 있다. 전 원장은 “지방간이란 간세포 내에 중성지방이 쌓여 간이 비대해진 상태를 말한다”며 “알코올과 비만, 과식 등은 지방간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흔히 알려진 대로 알코올은 간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으로, 과도한 음주는 간세포에 손상을 입히고 지방을 축적시킨다.

전 원장은 “체내 세로토닌 감소로 우울한 감정을 느끼면 기분을 달래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경우가 많다”며 “적은 양의 알코올은 일시적으로 기쁨과 즐거움을 선사하지만 술이 주는 효과가 사라지면 다시 우울해져 결과적으로 더 많은 양의 술을 마시게 되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장기간 과도한 음주는 손상된 간세포가 재생되지 못하고 체내의 영양 부족 상태를 유발해 알코올성 간염, 간이 딱딱하게 굳는 간경변증(간경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만일 치료시기를 놓치면 배에 물이 차는 복수, 황달, 식도정맥류 등의 합병증이 생기거나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전 원장은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을 끊고 충분한 휴식과 영양을 취하면 정상으로 회복되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어 방치하다가 상태가 악화된 후에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며 “술을 마시는 사람이라면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진찰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방간이 술꾼들만 걸리는 병으로 여기는 건 오산이다. 전용준 원장은 “우리나라 성인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률은 16~50%로 매우 높은 편”이라며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소량을 마시는 사람이라도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간에 지방이 많이 축적돼 비알코올성 지방간에 걸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 원장은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원인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정확히 구분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의 경우 스스로 술을 조절하지 못하는 알코올 의존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전문병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간은 장기간에 걸쳐 손상되면 쉽게 회복되기 어려운 만큼 간의 날을 맞아 경각심을 갖고 정기적인 검진과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7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