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8.10.18 목 15:02
> 헬스블로그 > 건강기사
매서운 한파, 저체온증 부른다체온관리능력 떨어지는 소아·노약자 특히 주의, 말초혈관 확장시키는 음주 역시 위험
조충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4  09:31: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최근 연이은 한파로 가벼운 외출도 꺼려질 만큼 추운 날씨가 계속 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조사 결과 기온이 1℃ 떨어질 때마다 응급실을 찾는 저체온증 환자가 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날 만큼 기온과 저체온증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 당분간 한파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체온증’의 증상과 대비법에 대해 알아본다. 

의식저하,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저체온증
저체온증은 주위, 바람, 젖은 옷 등에 의해 우리 몸의 온도가 35℃ 아래로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우리 몸의 정상 체온은 36.5-37℃ 정도이며 체온이 내려가면 말초혈관을 수축시켜 몸의 온도를 유지시키려고 한다. 체온을 유지시키기 위해 몸을 떨고 피부가 창백해지며 피부가 하얘지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저체온증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몸의 온도가 32℃ 이하로 떨어지면 몸의 온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은 사라지고, 의식저하에 빠질 수 있다. 특히, 체온이 35℃ 이하로 낮거나, 측정이 안될 만큼 몸의 온도가 지극히 낮을 경우는 즉시 따뜻한 곳으로 옮기고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체온이 떨어지면 우리 인체 내 장기들은 기능에 심각한 악영향을 받는다. 심장은 심박출량과 혈압이 떨어지고, 또한 악성 부정맥이 출현해 생명에 위험을 줄 수도 있다. 또한, 기관지 내 분비물은 추위로 인해 증가하는 반면 기침 반사 등의 폐기능은 감소돼 폐렴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추위는 혈관을 수축시키고 조직에서의 산소 이용 능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콩팥을 비롯한 여러 장기의 기능을 악화시키고 혈액응고장애 등 전신적 악영향을 초래한다. 또한, 의식장애를 동반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추위에 저항능력 낮은 소아, 노인 및 고위험군은 각별히 주의 필요
추위에 노출되면 본능적으로 따뜻한 곳을 찾게 되지만, 소아, 노인과 같은 경우 이에 대한 저항능력이 낮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저혈당, 당뇨, 갑상선 기능저하증, 부신피질 기능저하증, 뇌경색, 뇌손상, 뇌종양 경력이 있는 환자들도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이처럼 체온 저하에 대한 저항에 약한 사람들은 한파에 가급적 외출을 삼가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나갈 경우 내의나 두꺼운 옷을 입는 등 보온에 각별히 신경쓰는 것이 필요하다.
 
일반인 역시 추운 날이면 각별히 보온에 신경쓰는 것은 물론, 술을 마시면 말초혈관의 확장을 통해 저체온증을 쉽게 가져올 수 있어 술을 많이 마시는 것도 피해야 한다. 더불어 평소 적절한 운동과 균형 있는 식단으로 몸 건강을 유지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 

저체온증으로 의식이 없는 사람은 작은 충격도 위험
저체온증의 증상이 나타나면 우선 따뜻한 곳으로 이동해 바람과 추위를 피해야 하며 옷이 물에 젖었다면 즉시 마른 옷으로 갈아입어야 하고, 따뜻한 물로 목욕, 사워 등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야외에서 곧바로 따뜻한 곳을 찾기 힘든 경우라면 바람을 피할 수 있는 마른 장소로 대피하는 것이 좋다. 의식이 흐려져서 스스로 이런 행동을 못할 경우는 주위 사람이 따뜻한 옷 등으로 보온하고 119에 전화해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의학과 김수진 교수는 “특히 중심체온이 32℃ 이하인 저체온증 환자는 악성 부정맥·의식 저하 등의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고 충격에 부정맥 등이 유발될 수 있으므로 매우 조심스럽게 이송해야 한다”며 “신체기능 저하로 극도의 저체온증 시 약물 등에 반응이 없을 수 있어 심장정지 등 위급한 상황 시 중심체온을 올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저체온증 환자의 체온을 올리기 위해 직접적으로 불을 가까이 하거나 뜨거운 물을 부을 경우 화상을 입을 수 있어 조이거나 젖은 옷은 마른 옷으로 갈아입히고, 따뜻한 곳으로 이동해야 한다. 이후 의료기관으로 이송해 저체온증의 유발원인을 교정하고, 환자 상태에 따른 적절한 재가온 방법을 이용해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8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