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8.12.13 목 17:43
> 이슈추적 > 사건사고
동남아에서 국제우편으로 합성마약 야바 밀수한 외국인 적발외국인 밀수 사범 6명 구속 기소, 1명 지명수배
조충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30  11:26: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의정부지방검찰청은 인천본부세관과 공조해 7월부터 11월 사이에 태국 및 라오스 지역에서 합성마약인 야바를 정상적인 국제우편물로 위장한 후 국내로 밀수입한 3건의 범행을 수사해, 외국인 7명을 인지하여 6명을 구속 기소하고 1명을 지명수배했으며, 합성마약인 야바 총 6,785정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피고인 A(22세)는 야바 1,995정을, 피고인 B(45세), C(27세), D(43세)는 야바 1,314정을, 피고인 E(24세), F(23세), 피의자 G(30세)는 야바 3,476정을 각각 밀수했으며, 피고인 등은 모두 외국인으로 국내 공장 등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지검은 모바일포렌식 등을 통해 밀수입된 야바를 직접 수령한 사람뿐 아니라, 이들을 통해 밀수입 야바를 국내에 유통하려던 배후 주범도 밝혔다.

‘야바(YABA)'는 메트암페타민(일명 ‘필로폰’) 성분 25%, 카페인 성분 70% 등을 혼합해 만든 알약 형태의 합성마약으로 동남아 마약밀매조직 ‘쿤사’가 개발했다.

이번 건의 수사로 외국인 근로자들이 근무한 적이 있어 우편물을 수취하기 용이한 경기도 지역의 영세 제조업체, 농장 등을 이용해 야바를 대량으로 밀반입 시도하는 사실이 확인됐다.

수사를 통해 압수한 야바는 6,785정(1정당 약 0.33g, 총 약 2,239g)으로 국내로 밀수입되는 야바의 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가 확인됐다. 야바는 비누, 화장품 용기, 코끼리모양 목각 장식 안에 은닉된 후 표면이 밀봉된 채 다른 비누 등과 뒤섞여 마치 정상적인 택배 물건인 것처럼 위장돼 밀수입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8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