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8.12.13 목 17:43
> 뉴스 > 뉴스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4년간 13,413명 서비스‘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심포지엄’ 개최, 성과 공유하고 발전방안 모색으로 정책 강화
조충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4:24: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서울시는 응급실을 방문한 취약계층 환자에게 의료·복지·안전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을 운영해 연간 4천여명의 고위험 환자에게 종합의료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내년 시민공감응급실 운영 5년차를 맞아 6일 첫 심포지엄을 열고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공공의료기관 응급실을 방문하는 정신응급환자, 알콜문제자, 성폭력 피해자,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환자를 공공응급상담사가 심층면담 후 각종 지역사회 보건의료서비스나 사회복지서비스로 연계하는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사업을 실시했다.

서울시 서울의료원·보라매병원·동부병원,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적십자병원 등 5개 공공병원에서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을 운영 중이다. 시민공감응급실은 ‘공공응급상담사’가 상주하면서 취약계층 환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연계한다. 서울의료원 2명, 보라매병원 2명, 동부병원,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적십자병원은 각 1명씩 상주하고 있다.

또한, 시민공감응급실은 취약계층 환자 이송체계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서울시 응급의료기관을 방문한 취약계층 환자가 치료 후 지역사회 전문기관 등으로 이동시 체계적이고 안전한 이송을 지원한다.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은 응급실을 방문한 취약계층 환자의 응급실 재방문율을 낮추고 연간 4천 여명의 고위험 취약계층 환자를 지역사회 전문기관이나 복지서비스로 연계했다.

시민공감응급실은 2014년 806명 → 2015년 1,407명 → 2016년 4,392명 → 2017년 4,298명 → 2018년 10월 기준 총 2,510명으로, 그동안 총 13,413명의 취약계층 환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 2017년의 경우 서울의료원 1,028명, 보라매병원 1,375명, 동부병원은 617명, 국립중앙의료원 570명, 서울적십자병원은 708명 등 총 4,298명을 지역사회기관이나 복지서비스에 연계했다.

또, 시민공감응급실을 통해 ‘취약계층 환자 공공이송서비스’도 실시해 2016년 31명, 2017년 31명에게 각각 전원, 복지시설 이송, 귀가서비스 등을 지원했다.

대상자는 서울시 응급의료기관을 방문한 노숙인(행려환자), 의료급여수급권자, 건강보험급여 제한자(장기체납), 거주불명자 소외계층(안전망병원 이용자) 등이었다. 신체·경제·생활적 어려움이 있는 취약계층 환자가 치료 후 필요한 서비스 자원 또는 지역사회 전문기관 등으로 이동시 환자를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이송해 준다.

서울시는 그동안의 시민공감응급실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6일 서울시 보라매병원 진리관 6층 대강당에서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시민공감응급실 참여 5개 병원, 유관기관, 자원봉사단체 등이 참여해 취약계층 시민(노숙자, 독거노인, 정신응급환자, 알코올중독 등)에게 제공된 서비스 사례 등을 함께 나누고 논의했다.

서울시는 응급실 방문 취약계층 환자에 대한 상담, 서비스 연계를 통한 의료서비스 성과를 정책에 반영하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할 취약계층 환자에게 최선의 의료·복지·안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민공감응급실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앞으로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취약계층 시민에게 더 나은 의료·복지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8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