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9.11.20 수 10:38
> 뉴스 > 뉴스
잦은 음주가 심방세동 발생 위험 40% 높인다고대 최종일 교수팀 밝혀, 음주의 양보다 빈도가 더 강력한 위험 요소
조충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8  10:42: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술을 많이 마시는 것보다 자주 마시는 것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위험 요소라는 것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알코올과 심방세동의 상관관계를 나타낸 연구들은 기존에 알려져 있었으나 음주 빈도와 심방세동의 연관관계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최종일 교수팀(김윤기 교수, 가톨릭의대 한경도 교수)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술을 자주 마실수록 심방세동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검진을 받은 수검자 중 심방세동을 겪은 적이 없는 978만명을 대상으로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심방세동이 나타난 수검자들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조사 기간 중 새로 심방세동을 진단받은 약 20만명을 대상으로 음주 빈도와 음주량을 비교한 결과 음주의 빈도가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가장 큰 위험 요소이며 심지어 음주량보다도 심방세동 발생과 밀접한 연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밝혔다. 일주일에 2회 술을 마시는 사람을 기준으로, 매일 마시는 사람에게서 심방세동이 발생할 가능성이 1.4배 높았다.

심방세동은 두근거림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뿐만 아니라 뇌경색, 심부전 등의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져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심각한 질병이므로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최종일 교수는 "심방세동을 유발하는 요소들 중 음주 빈도는 개인의 의지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이라며, "심방세동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주량은 물론 횟수를 줄이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Frequent drinking is a more important risk factor for new-onset atrial fibrillation than binge drinking: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는 최근 유럽심장학회지(EP Europace)에 게재됐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9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