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는지금 > 인터뷰
코로나블루, 당신의 정신건강은 안녕하신가요?
닥터더블유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7  09:05: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지속되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부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계속해서 시행하고 있다. 감염 예방 차원에서는 확실한 방법이지만 국민들은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하면서 답답함과 우울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발생하면서 인터넷에는 코로나블루라는 신조어까지 생긴 상황이다. 코로나블루로 생긴 우울감을 극복할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승환 교수와 알아본다.

Q1. 코로나블루의 뜻은?
코로나블루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우울기분을 뜻하는 블루가 합쳐져 만들어진 신조어다. 보통 정신의학에서 포스트파튬 블루(Postpartum Blue)라는 용어를 사용하는데 이것은 산모들이 출산 이후 경험하게 되는 우울기분을 칭하는 말이다. 이번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서도 이와 비슷하게 코로나블루라는 용어가 탄생하게 된 것 같다.

Q2. 코로나블루의 원인은 무엇인가?
코로나블루는 의학적인 질병이라기보다는 사회현상에 따른 심리적 증상에 가깝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고, 매일 숨 가쁘게 발송되는 경고문자와 코로나19와 관련된 뉴스는 작은 기침이나 재채기 같은 증상만 있어도 “내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은 아닐까?” 하는 건강염려적인 증상을 유발한다.

또 “왜 기침이 멈추질 않지”, “가슴이 답답한데”, “머리가 띵하고 어지러운데” 등 평소보다 신체적 자각증상을 많이 호소하게 된다. 이런 코로나19의 직간접적인 영향 때문인지 요즘 진료실에서 환자들을 보면 평소보다 더 불안하고 답답해 하는 경우가 많다.

Q3. 코로나블루의 증상은 무엇인가?
코로나블루로 인해 환자들이 신체적 증상(가슴답답, 두통, 어지럼, 이명, 소화불량)을 호소하고 이전보다 더 우울하거나 불안해 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정신과 환자들은 이러한 불안정한 시대에 더욱 피해를 많이 보고 있는 집단일 것이다. 불안하지만 대놓고 이야기하기는 더 어려워지고 그렇다고 밖으로 나가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아니다 보니 평소보다 증상을 이겨나가기가 더 어려워진다.

비단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을 상당히 많이 받고 있는 것 같다. 국내 통계를 보면 병원에서 정신적인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받고 있지 않는 잠재 환자들(우울과 불안 등의 증상을 가지는)이 병원에서 치료받는 환자들의 7∼10배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Q4. 코로나블루의 예방과 극복하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나?
첫째, 사회적 거리두기는 유지하되 마음의 거리는 가깝게 밀착하는 것이다. 몸이 멀어진다고 마음까지 멀어져서는 안 된다. 전화, 문자, 이메일, SNS 등으로 서로의 근황을 알리고 교류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고 바람직한 코로나블루의 예방 및 치료 전략이다.

둘째, 가벼운 운동이나 산책으로 몸과 정신의 활력을 유지하는 것이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한적한 장소에서 산책하거나 집에서 혼자서 하는 운동도 아주 좋은 방법이 된다. 가능하면 햇빛에 노출돼 운동하기를 권장한다.

셋째, 소외계층과 같이 위기 상황에서 취약한 계층을 돌보는 것이다. 이런 소외계층의 위기와 붕괴는 우리 사회 전반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 이들의 근황을 살피고 돌보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나만 괜찮으면 괜찮은 것이 아니다. 우리 사회는 서로 밀접히 연결돼 있다. 취약계층에서 발생한 문제는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와 직접 연결된 당면 문제이다. 약자가 불안하면 우리 사회는 더욱 불안하게 된다.

넷째, 노인들에게는 더 자주 전화로 안부를 묻는다거나 노인을 모시고 가까운 가족끼리 집 안에서 자주 모임을 갖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한편, 어린이들은 활동량이 높아 부모 한 명이 돌볼 경우 쉽게 탈진될 가능성이 높다. 부부가 서로 도와 가며 육아를 맡아야 하며 특히 남편이 귀가 후 아들을 데리고 사람들이 드문 공원이나 아파트 주위를 산책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다섯째, 불필요한 공포감이나 과학적 근거가 없는 가짜 뉴스를 피해야 한다. SNS를 통해 무차별로 유포되는 정보는 공포감과 특정 이익집단에 유리한 정보만을 제공하는 경우가 많으니 일단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Q5.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의 효과를 어떻게 보나?
통합심리지원단은 효과가 있으며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현재 중앙정부와 지자체에서 운영 중이며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사회가 복잡해짐에 따라 앞으로 크고 작은 사건 사고 및 트라우마는 더 생길 가능성이 높다. 위기 시에만 관심을 보이지 말고 장기적 전략에 따라 일관된 지원과 예산이 요구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0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