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블로그 > 건강기사
여름철,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 주의해야
조충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7  10:28: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더운 여름이면 많은 사람들이 몸에 좋은 보양식을 찾는다. 하지만 적절하지 않은 음식을 섭취해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여름철이면 음식으로 인한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이 기승을 부린다.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은 병원성 미생물에 의해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섭취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에는 장티푸스, 파라티푸스, 세균성 이질 등이 포함된다. 최근 유치원을 통해 확산된 햄버거병도 장출혈성대장균에 의해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이 발생한 후 용혈성요독증후군으로 진행한 병이다.

여름철에는 온도와 습도가 높기 때문에 세균이나 곰팡이의 증식이 쉽게 일어나서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이 잘 일어날 수 있는 조건이 된다. 그러나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의 발생은 여름철에만 국한되지 않으며 노로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성 질환은 겨울철에 더 잘 발생하기 때문에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은 계절에 상관없이 발생할 수 있다.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은 대개 위장관에서 원인균이 증식해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에 복통, 설사, 메스꺼움, 구토와 같은 위장관계 증상이 주를 이룬다. 그러나 일부 질환은 위장관 이외의 증상이 주로 나타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장티푸스의 경우 위장관계 증상 없이 발열, 두통, 발진과 같은 증상만 나타나기도 한다.

수인성 식품매개 질환은 증상만으로 명확한 원인을 감별할 수 없다. 환자의 검체 및 원인으로 추정되는 음식물을 이용한 검사와 잠복기 등을 종합해 감별해야 한다.

다만, 대부분의 환자는 보존적 치료만으로 수 일 내에 회복되기 때문에 원인균 감별을 위한 검사가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환자 상태가 중증이거나 집단 발생한 경우 원인 조사를 워한 검사가 시행되기도 한다.

치료는 보존적 치료가 원칙이다.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음식조절 및 약물 사용, 탈수나 전해질 불균형을 교정하기 위한 수액치료 등이 보존적 치료에 해당한다. 항생제 사용은 매우 제한적으로 이루어진다. 실제로 원인 병원체에 따라서 항생제 사용이 질환의 경과를 더 길어지게 한다거나 합병증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보고가 있기 때문에 고열, 혈변, 중증설사, 면역저하, 패혈증과 같은 경우에만 사용한다.

이러한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먹는 것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감염내과 최원석 교수는 “음식물은 보관하는 단계에서부터 관심을 기울이고 주의해야 하며 특히 냉장고를 맹신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하며 “음식은 반드시 익혀 먹고 물은 반드시 끓여 마시는 것이 중요하고 음식물을 오래 보관하지 않고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섭취하는 것을 권한다”고 전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0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