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블로그 > 건강기사
추운 겨울 체한 느낌, 소화제 먹기 전 심장검사 받아보세요심근경색, 여름보다 겨울에 더 많아
임수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24  09:14: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겨울이 되면 소리소문 없이 찾아와 가슴을 치는 자객이 있다. 바로 심근경색이다. 실제 기온이 떨어지면 혈관이 이완됐다 급격히 수축하기에 심근경색은 여름보다 겨울에 더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장질환은 평소에 괜찮다가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건강을 위협하고, 심할 경우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한편, 심근경색의 전형적인 증상은 가슴 통증이지만 ‘속이 쓰리다', '체한 것 같다’고 호소하는 비(非)전형적인 증상도 많이 나타난다.

강남베드로병원 심장내과 김경수 원장(순환기내과 분과전문의)은 “흔히 심장질환하면 ‘심장을 퍽 하고 내리치는 통증’이라고만 생각하기 쉽다”면서 “심근경색 환자의 20~30%는 전형적인 가슴통증 없이 ‘속이 쓰리다', '가슴이 뜨겁다', '체한 것 같다’는 소화불량을 호소하기도 한다. 실제 환자 중 급체로 오인해 손가락 발가락을 전부 바늘로 따 손가락이 퉁퉁 부은 채 내원하는 이들도 종종 있다. 이는 감염도 일으킬 수 있어 매우 위험한 행위”라고 경고했다.

심장과 위(胃)는 횡경막을 두고 위아래로 가까이 위치하고 있다. 심장의 관상동맥 중 하나가 위 쪽으로 내려가는데 이 혈관에 문제가 생기면 체하거나 소화가 안 되는 것으로 여겨질 수 있다. 고령자의 경우 통증 감각이 무뎌질 수 있어 심장에 통증이 있어도 위에 이상이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김경수 원장은 “심장질환은 골든타임이 중요하다. 심장 이상신호가 나타나는 데도 소화불량으로 오인해 소화제 복용 등으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면서 “심근경색으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들을 잘 숙지해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응급실로 빨리 가야 한다. 특히 70대 이상 고령이라면 정기적으로 심장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고 권유했다.

심근경색의 주요 증상은 ▲가슴에 통증이 발생하고 숨이 찬다 ▲속이 쓰리고 뜨겁다 ▲가슴이 뻐근하고 쥐어짜는 듯한 통증 ▲특정 부위가 아닌 가슴 가운데가 전반적으로 아프다. 드물게는 ▲가슴 왼쪽이나 오른쪽, 배 부위에 통증이 나타난다 ▲소화가 안 되거나 목이 졸리는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어지럽다 ▲소변을 제대로 볼 수가 없다 ▲팔, 안면 통증과 같은 여러 증상들이 동반되는 것 등이다.

이런 증상이 15분 이상 지속되면 최대한 빨리 병원을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1~2시간 이내에 치료받아야 후유증이 거의 남지 않는다.

심근경색의 치료 방법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스텐트(금속그물망) 삽입술이다. 막힌 혈관 안에 철사를 통과시켜 풍선으로 혈관을 넓히고 스텐트라는 금속망을 넣는 시술이다. 수술은 최후의 수단이다. 과정이 어렵고 시간도 오래 걸린다. 심근경색으로 인한 합병증이 있어 시술이 힘든 경우 불가피하게 수술을 선택한다. 다리나 유방 쪽의 혈관을 잘라 막힌 심장혈관 쪽에 이어주는 관동맥우회술이 있다.

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누구나 다 알고 있듯 흡연,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등 심근경색의 4대 위험인자를 잘 관리하고 규칙적인 생활과 적절한 운동 그리고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김경수 원장은 “고혈압, 고지혈증, 기타 심장질환에 대해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 환자들 중 건강기능식품을 많이 복용하고 있어 건강하다고 자부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것도 좋지만 전문의와 상의해 질환에 관련된 약을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무엇보다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심장의 정기검진을 강조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1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