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한국다케다제약 닌라로®, 보험 급여 적용 기념 기자간담회 개최환자의 일상 유지와 삶의 질 향상 기대
조충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6  15:30: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한국다케다제약(대표이사 문희석)은 경구용 다발골수종 치료제 닌라로®(성분명 익사조밉시트레이트)의 보험 급여 적용을 기념해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닌라로®는 다발골수종 치료를 위한 경구용 프로테아좀 억제제(Proteasome inhibitors; PI)로 3월 1일부터 이전 치료에 실패한 다발골수종 환자 중 레날리도마이드 및 덱사메타손과의 병용요법으로 사용하는 경우에 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간담회에서는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윤덕현 교수가 첫 번째 연자로 나서 ‘재발 및 불응성 다발골수종 치료의 최신지견’을 주제로 강의했다.

윤덕현 교수는 “고령 환자가 많고 재발이 잦은 다발골수종은 인구 고령화에 따라 점차 환자 수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사회경제적 부담도 높아질 것”이라며, “재발 및 불응성 다발골수종 환자의 치료에서는 오랜 기간 병이 진행하지 않도록 유지하는 치료 전략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고려해야 할 요소 중 하나가 환자의 복약 순응도”라고 말했다.

이어 “익사조밉을 통한 경구 3제 병용요법은 통원 및 투여 시간에 대한 환자 치료 부담을 낮추고 복약 편의성을 높인 치료옵션으로, 미국암종합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ver4. 2021)에서 이전에 한 가지 이상의 치료를 받은 다발골수종 환자 대상으로 우선 권고(Category 1, preferred)되고 있다"고 말했다.

닌라로®는 재발성 또는 불응성 다발골수종 성인환자 7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TOURMALINE-MM1 연구에서 유효성과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한 바 있다. 연구 결과 닌라로®는 레날리도마이드+덱사메타손과 병용투여 시 위약군 대비 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mPFS)을 약 6개월 연장시켰다(median PFS: 닌라로® 투여군 20.6개월 vs. 위약군 14.7개월, HR=0.74, p=0.01).

두 번째 발표를 맡은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김기현 교수는 ‘주요 임상시험 결과와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Real-World Evidence)를 통해 확인된 닌라로®의 임상적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김기현 교수는 “다발골수종은 고령에 동반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가 많기 때문에 통제된 환경에서 진행되는 임상시험 결과와 실제 진료 환경에서 나타나는 치료 결과가 상이한 경우가 많아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 결과가 중요한 암종”이라며, “닌라로® 병용요법(IRd)은 재발성 또는 불응성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에서 위약군 대비 무진행생존기간(PFS)이 약 40% 연장된 결과를 보였을 뿐 아니라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에서도 2, 3차 치료에서의 항암화학요법에서 카필조밉(KRd) 투여군 및 보르테조밉(VRd) 투여군보다 유의하게 긴 TTNT를 보여 항암화학요법 조기 시점에 효과적인 치료 옵션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급여 혜택에 따라 닌라로®의 사용이 늘어나면 국내 리얼월드 데이터에서도 일관성 있는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닌라로® 병용요법(IRd)은 미국 내 실제 진료 환경에서 진행한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에서 카필조밉 3제 병용요법 및 보르테조밉 3제 병용요법 투여군 대비 더 긴 TTNT(TTNT: time to next therapy, 리얼월드 분석에서 PFS에 대한 대리 척도)를 확인했다 (2차와 3차 치료에서 각각 닌라로®, 카필조밉, 보르테조밉 투여 시 TTNT 중앙값: 닌라로® 투여군 16.8개월 vs. 카필조밉(KRd) 투여군 9.5개월, 보르테조밉(VRd) 투여군 14.6개월).

문희석 대표이사는 “닌라로®의 보험 급여 적용을 통해 국내 재발 및 불응성 다발골수종 환자들의 치료 패턴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주요한 치료 옵션을 추가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복약 편의성을 높인 경구 3제 병용요법이 가능하게 된 만큼 환자들이 치료 기간 동안 꾸준하고 적극적인 치료와 일상의 삶을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1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