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강기사] 꾸준히 높아지는 조산율, 신생아 건강 위해 반드시 예방 필요
조산이란 만 20주 이상 만 37주 이전에 태아가 출산된 경우를 말하며 약 75%에서 자연적인 조기진통과 조기 양막 파수에 의해 발생한다. 약 25%에서는 임신 중독증과 같이 임신부의 산과적 혹은 내과적 질환이 있거나 자궁 내의 태아가 위험한 경우,
조충연 기자   2019-12-05
[건강기사] 평균 출퇴근 왕복 시간 103분, 직장인 척추에 미치는 영향은?
대한민국 직장인들은 출퇴근하는데 생각보다 많은 시간을 쓴다. 국내 취업 포털과 아르바이트 포털이 함께 직장인 1,3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출퇴근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출퇴근 소요 시간이 하루 평균 103분(1시간 43분)으로 나타났다. 대중교통을
임수연 기자   2019-12-05
[건강기사] 골다공증, 전조 신호인 골감소증부터 관리해야
골다공증은 노년층의 단골 질환 중 하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 골다공증 환자 수는 97만2,196명으로, 2014년 82만700명 이후 18.4% 증가했다.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지만 침묵의 질환인 만큼 뼈에 구멍이 생겨도 골
임수연 기자   2019-12-02
[건강기사] 송년회 즐기고, 간 건강도 지키고
어느덧 한 달 남은 2019년을 아쉬워하며 송년회 일정으로 바쁜 시기다. 송년회 문화가 많이 바뀌었다지만 아직도 송년회에는 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과음은 숙취를 부르는 법. 건강한 음주 방법과 숙취 해결 방법으로 송년회 다음날에도 상쾌한
조충연 기자   2019-11-29
[건강기사] 춥고 건조한 날씨에 가렵고 따끔따끔한 피부건조증
겨울이 되면 가려움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겨울철에는 대기가 건조할 뿐만 아니라 실내 난방으로 생활환경이 더욱 건조해지기 때문에 피부건조증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피부질환인 피부건조증은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
조충연 기자   2019-11-27
[건강기사] 접질린 발목, 찜질로 해결되나요?
내리막길을 빠른 뛰거나 속보로 내려갈 때, 발 움직임이 많은 운동을 하거나 하이힐을 신고 보행할 때 등 일상생활에서 우리는 쉽게 발목을 접질리게 된다. 흔히 ‘발목을 삐었다’, ‘접질렀다’고 일컫는 경우를 통틀어 ‘발목염좌’라고 한다.발목염좌는 걷거나
임수연 기자   2019-11-27
[건강기사] 녹내장, 조기검진으로 예방하자
녹내장은 영구적인 실명을 초래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안압이 높거나 눈으로 가는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시신경이 점점 약해지고 그 결과 시야가 점차적으로 좁아지는 질환을 말한다.시신경이 손상받아 시야가 좁아지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고, 시야가 상실
조충연 기자   2019-11-20
[건강기사] 건조한 겨울철, 부비동염 예방하려면?
겨울철에는 대기가 건조할 뿐만 아니라 난방 사용으로 실내 습도가 낮아 콧속도 건조해지고 비염증상도 심해지기 쉽다. 또한 기온이 내려가 감기에 걸리기도 쉬운데 이럴 때면 감기와 함께 코 건강을 위협하는 부비동염(축농증)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부비동염은
조충연 기자   2019-11-19
[건강기사] 식도이완불능증, 음식물 삼키기 힘들고 역류해
음식물이 입으로 들어가면 가장 먼저 통과하게 되는 식도의 하부에는 하부식도괄약근이라는 근육이 존재한다. 이 근육은 식도를 감싸고 있으며 위에 있는 음식물과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는 것을 막아 주고 반대로 음식물이 식도하부에 도달하면 이완해 음식이 위로
조충연 기자   2019-11-14
[건강기사] 손이 시려워 꽁! 뼈도 시려워 꽁 쌀쌀한 ‘골다공증’
아침 저녁 반짝 추위로 구멍 숭숭, 약해져 있는 뼈 건강에 유의해야 할 계절이다. 날씨가 쌀쌀해 지면서 중장년층이 주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손, 발이 시려운 계절, 뼈 역시 시려워 진다. 골다공증은 노화 등 여러 원인으로 뼈 속 칼슘
곽혜진 기자   2019-11-14
[건강기사] 김장철, 탈나기 쉬운 주부 관절 지키는 방법은?
입동이 지나 주부들은 본격적인 김장철을 준비로 바쁘다. 김장은 재료준비부터 양념 버무리기, 옮기기까지 모든 과정이 고된 노동으로 무릎, 허리, 어깨, 손목, 팔꿈치 등 관절통으로 고생하기 일쑤다. 평소 손목이나 무릎, 허리 통증을 느끼던 주부라면 김장
곽혜진 기자   2019-11-14
[건강기사] 난임, 적극적인 대비로 막을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만 매년 약 20만명 이상이 난임진단을 받는다. 배우자가 있는 여성의 12.1%가 1년 이상 피임을 하지 않았음에도 임신이 안 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결혼을 늦게 할수록 난임을 경험하는 비율이 높다. 난임은 정서적 고통으로 이어져 개인
조충연 기자   2019-11-12
[건강기사] 수능 D-14, 우수한 성적은 철저한 건강관리부터
2020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이 불과 2주 앞으로 다가왔다. 해마다 수능이 끝나고 만족할만한 성적을 받지 못하는 학생들의 사례를 살펴보면 수능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에 실패한 경우가 많다. 실제로 한 취업사이트에서 실시한 ‘수능시험 실수’ 설문조사에서 약
곽혜진 기자   2019-10-31
[건강기사] 29일 세계 뇌졸중의 날
매년 10월 29일은 세계 뇌졸중 기구가 제정한 ‘세계 뇌졸중의 날’이다. 뇌졸중은 전세계 사망원인 2위인 질환으로 일단 발생하면 사망 또는 심각한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뇌졸중은 크게 뇌경색과 뇌출혈로 나눌 수 있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혀서 뇌가
곽혜진 기자   2019-10-29
[건강기사] 식후 속쓰림, 위·십이지장궤양의 신호?
소화성궤양은 위와 십이지장의 점막이 위산으로 대표되는 공격인자와 점액성분의 방어인자의 균형이 깨질 때 발생되는 질환으로 한국인 10명 중 1명은 평생 동안 한 번 이상의 소화성궤양을 겪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위궤양의 경우, 식후 상복부에 속쓰림이나
조충연 기자   2019-10-28
[건강기사] 크론병, 10대~40대에서 발생 쉬워
크론병은 주로 젊은 사람에서 나타나는 위장관의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식도부터 항문까지 소화기관 중 어느 부분에서도 생길 수 있는 특징이 있다.1932년 크론이라는 의사에 의해 처음 발견돼 크론병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서구에 비해 상대적으
조충연 기자   2019-10-24
[건강기사] 유방암, 예방하려면 비만 탈출부터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2011년부터 폐경 후 여성의 유방암 환자 비율이 전체의 절반을 초과했으며 2015년에는 53.5%를 차지했다.유방암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에는 다양한 것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비만이 폐경 후 여성의 유방암 위험도를 증가
조충연 기자   2019-10-23
[건강기사] 자살을 부르는 위험한 유혹, 술
우리나라의 자살시도 및 자살 사망 환자의 절반 이상이 발견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술이 충동성을 자극하고 공포심을 감소시켜 자살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자살시도 당시의 음주 행위를 자살의 주요 위험 요인으로 지적했다.지난
곽혜진 기자   2019-10-23
[건강기사] 고혈압 약은 왜 평생 먹어야 할까?
많은 사람들이 고혈압이나 당뇨가 있으면 평생 약을 먹어야 된다고 알고 있다. 그런데 약은 치료를 위해 먹는 것인데 왜 평생 먹어야 할까? 또 오랫동안 약을 먹게 되면 혹시 내성이 생겨 효과가 반감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들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대전
예솜 기자   2019-10-22
[건강기사] 잠을 두렵게 하는 수면마비 증상, 무엇이 문제일까?
흔히 가위눌림이라고 알려져 있는 수면장애 증상을 의학적인 용어로는 수면마비라고 표현한다. 수면마비는 수면 시작 혹은 말미에 흔히 말하는 꿈꾸는 수면(REM sleep) 직후에, 골격근의 마비가 나타나는 현상이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정 신건강의학과 윤호
조충연 기자   2019-10-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9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