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8.12.13 목 17:43
> 헬스블로그 > 건강기사
찬바람이 불면 뇌졸중 조심, 젊은층도 방심은 금물비만, 스트레스, 과로, 음주, 흡연 등 원인, 3040 젊은층도 안심 금물
임수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4  13:25: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초겨울, 혈관 건강 관리가 중요해지는 시기가 왔다. 기온이 갑작스럽게 떨어지면 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높아지면서 심뇌혈관 질환에 취약한 만성질환자나 노년층은 건강 관리에 더욱 신경을 쓰게 된다. 그런데 젊은층이라고 해서 방심은 금물이다.

갈수록 서구화되는 식습관과 비만, 스트레스, 과로 등으로 젊은층에게도 뇌졸중이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젊은층은 뇌졸중 전조증상이 와도 설마 하는 생각에 바로 병원을 찾지 않고 방치하다가 더욱 위험한 상황에 놓일 수 있기 때문이다.

뇌졸중은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혈액 공급이 차단되면서 뇌가 손상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면서 뇌 안에 피가 고여 뇌가 손상되는 출혈성 뇌졸중(뇌출혈)으로 나뉜다. 그런데 뇌경색환자와 뇌출혈 환자 모두 최근 들어 증가하고 있다.

뇌경색으로 진료받은 환자수는 △2015년 442,118명 △2016년 470,786명 △2017년 474,635명으로 증가 추세이며, 뇌출혈로 진료받은 환자수 역시 △2015년 50,520명 △2016년 54,224명 △2017년 54,658으로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에이치플러스(H+)양지병원 신경과 강석재 과장은 “뇌졸중은 사망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생존한다 해도 신체마비나 의식장애 등 치명적인 후유증이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평소 혈관 건강 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며, “특히 겨울철에는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이 있거나 가족력이 있다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뇌졸중이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뇌에 혈액 공급이 중단되면서 뇌기능이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뇌졸중은 우리나라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이며, 단일 질환으로는 사망률 1위인 질병인데,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혈류 순환에 영향을 주는 만성질환은 물론이고 계절적 요인, 생활 습관 등도 뇌졸중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

날씨가 추워지면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혈관이 수축하면서 자연스레 혈압이 상승하는데 이때 혈관이 비정상적으로 좁거나 두껍고 혈관벽이 약해져 있으면 갑작스러운 혈류 증가를 버티지 못하고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게 된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역시 뇌졸중의 위험을 높인다. 일반적으로 뇌졸중의 60~70%는 고혈압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뇨병 환자 역시 일반인에 비해 2~3배 정도 뇌졸중에 잘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지혈증이 있으면 혈액에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이 쌓여서 동맥경화를 일으켜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 심장질환 역시 뇌졸중의 원인인데, 심장 안에 생성된 혈전이 떨어져 나와 혈류를 타고 흐르다가 뇌혈관을 막으면 뇌경색을 일으킬 수 있다.

보통 노년기에 발생하는 뇌졸중은 고혈압, 당뇨와 같이 장기간 앓아온 만성질환으로 혈관이 약해지거나 동맥경화, 혈류 순환 장애 때문에 생기는 경우가 많은 반면, 젊은층의 뇌졸중은 생활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다. 특히 과도한 스트레스, 과로, 음주와 흡연 등 혈관 건강을 위협하는 생활습관은 뇌졸중의 주요 원인으로 손꼽힌다.

뇌졸중 치료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시간이다. 되도록 빠른 시간 내 병원을 찾아 치료받아야 생존률을 높이고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 뇌졸중이 발병하기 전에는 주로 전조증상이 나타나므로 이를 기억해 증상이 나타났을 때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뇌졸중의 대표적인 전조증상은 갑자기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한쪽 팔다리가 저리고 힘이 빠지며, 한쪽 눈이 안 보이거나 물체가 두 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 등이 있다. 그러나 전조증상 없이도 갑작스럽게 상태가 나빠지기도 하므로 전조증상만으로 뇌졸중의 발병 여부를 예측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확실한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만성질환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하며 주기적으로 건강검진을 해야 한다.

뇌졸중 위험 여부는 초음파를 이용한 검사로 알아볼 수 있다. 경동맥초음파를 통해 경동맥내중막 두께를 측정했을 때1.7mm 이상이면 동맥경화 진단을 내리는데, 이 경우 뇌졸중 발생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 이 밖에 MRA, CTA, 뇌혈류초음파 검사 등을 이용해 혈관이 얼마나 좁은 상태인지 미리 검사해 보면 뇌졸중 발생 가능성을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다.

강석재 과장은 “젊은층의 경우 생활습관이 뇌졸중 발생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만큼 평소 꾸준한 운동과 균형 있는 식생활, 금연과 금주를 통해 혈관 건강 관리에 미리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8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