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치질의 예방과 관리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홍영기 교수
닥터더블유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1  08:57: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치질은 치핵, 치열, 치루 등의 모든 항문질환을 뜻하지만 일반적으로 빈도가 가장 높은 치핵을 의미하는 경우가 많다. 치핵은 항문 및 하부직장과 그 주위에서 돌출된 혈관 덩어리로 위치에 따라 내치핵과 외치핵으로 나눌 수 있다.

내치핵은 항문관 내에서 발생하며 통증 없이 피가 나거나 배변시 돌출되는 것이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간혹 돌출된 덩어리가 복원이 안 돼 부종이 생기면 심한 통증을 야기하기도 한다. 그 외에 항문 주위의 피부 변화나 잔변감 등이 있을 수 있다.

외치핵은 항문 가까이에서 발생하며 매우 민감한 피부로 덮여 있고 대부분 증상 없이 피부의 늘어짐이나 융기가 있는 경우가 많지만 급성으로 혈류가 폐색돼 혈전을 형성한 혈전성 외치핵의 경우에는 통증을 유발하고 항문 주위에 단단한 덩어리로 만져지며 터지면 피가 난다. 외치핵은 내치핵과 연속된 혼합치핵의 형태로도 많이 보인다.

치핵은 기본적으로 노화 현상이다. 항문 주위의 혈관은 누구에게나 정상적으로 있는 것이지만 잘못된 배변 습관, 반복된 복압의 증가 등으로 항문내강에 압력이 가해지면 항문혈관이 확장되면서 출혈을 유발하거나 혈관의 지지대인 항문쿠션이 무너져 항문혈관 덩어리가 항문관 밖으로 탈출되는 증상을 유발한다.

사람은 기본적으로 직립보행하고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항문혈관이 점점 밑으로 밀고 내려오는 것이다. 따라서 시간이 흐를수록 조금씩 혈관이 확장돼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나이가 들면 치핵은 심해질 수 있다.

무엇보다 항문질환은 예방이 중요하다. 치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섬유질과 수분의 섭취를 늘리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복압을 증가시켜 치핵을 초래하는 레저 등을 피한다. 또 정해진 시간에 배변하는 강박적인 배변 습관보다는 변의가 느껴질 때 참지 말고 즉시 배변하고, 화장실에서 오래 앉아 있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배변 시 과도한 긴장을 피하는 것이 좋다.

경미한 치핵의 증상만 있을 때에는 온수 좌욕 및 배변 시 과도한 긴장을 해소하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치핵이 있다고 부끄러워 민간요법을 사용하기 전에 전문의와 상의해 적절한 관리 및 치료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9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