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코로나19가 만든 언택트 시대, 랜선 세상 속 늘어나는 홈술족#랜선회식 #랜선술자리 SNS 인증샷 줄줄이 업로드
닥터더블유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0  09:28: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코로나19의 여파로 온라인 수업, 재택근무, 무관중 스포츠 경기 등이 실시되면서 우리 사회가 본격적인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접어들었다. 또 다른 언택트(비대면)의 경우로 랜선 술자리, 랜선 회식, 랜선 응원과 같은 랜선 문화가 확산되면서 집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 늘어나자 일각에서는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이 알코올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몇몇 기업들이 화상 채팅 앱을 이용한 랜선 회식을 실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직장 회식이나 지인들과의 술자리를 온라인 화상 채팅으로 대체했다는 경험담이 줄을 잇고 있다. 각종 SNS에서는 ‘랜선 회식’, ‘랜선 술자리’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집에서 찍은 인증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일본에서는 랜선 술자리를 지원하는 ‘비어걸’(beergirl.net)이라는 여성 전용 홈술·혼술 사이트까지 등장했다. 해당 사이트는 정기적으로 랜선 술자리를 개최하고 신상 맥주나 안주 레시피 소개, 주류 제공 이벤트 등 홈술족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 중이다.

다사랑중앙병원 김태영 원장은 “랜선 문화를 통해 감염 걱정 없이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게 되면서 홈술의 영역이 회식을 비롯한 각종 모임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랜선 술자리는 막차 시간을 걱정할 필요가 없는데다 재택근무나 온라인 수업 중이라면 다음날에 대한 부담도 없어 과음이나 폭음을 하기 쉬우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얼마 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진행한 5월 소비자행태조사(MCR)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정도인 48%가 스스로를 홈족(집에서 여가생활을 즐기는 사람)이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족으로 생활하며 1년 전에 비해 늘어난 활동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홈카페·홈술’이 무려 49%를 차지해 '영상콘텐츠 시청'(61%)의 뒤를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랜선 응원도 대표적인 홈술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5일 개막한 KBO 프로야구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자 온라인 중계 업체들은 구단 맞춤 응원 중계, 편파 중계, 라이브 채팅 응원 등 경기장에서처럼 응원할 수 있는 랜선 응원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집에서 중계를 보며 치맥과 같은 홈술을 즐기는 야구팬이 늘어나 유통업계에서는 이들을 겨냥한 간편식과 주류 마케팅이 성행하고 있다.

김태영 원장은 “경기에 집중하면 무의식 중에 술을 계속 마시게 돼 과음하기 쉽고 자신이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판단하기 어렵다”며 “특히 홈술은 편안한 분위기에서 마시기 때문에 자제가 어려운 만큼 의식적으로 본인의 음주 상태를 확인하면서 마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홈술은 잘못된 음주습관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편안하게 마실 수 있는 대신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음주의 양과 횟수가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과음하지 않더라도 습관적으로 홈술을 자주 즐기고 있다면 뇌에서 조건반사적으로 계속 술을 찾게 만드는 알코올 의존을 의심해 봐야 한다.

김태영 원장은 “홈술이 습관처럼 굳어지면 알코올에 대한 내성이 생기게 되고 어느 순간 본인의 생각보다 더 많은 양의 술을 마시는 중독 상태에 이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리 가볍게 즐기는 술이라도 결국 술은 음식이 아닌 화학물질이자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면역력을 떨어뜨리고 건강을 해치는 주범”이라며 “모든 음주는 알코올 중독이라는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꼭 기억하고 부디 술에 대한 경각심을 갖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0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