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스블로그 > 건강기사
인공관절 수술 받기 이른 어깨힘줄파열, 상관절낭 재건술이 대안될 수 있어
임수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22  11:46: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체중의 부하를 많이 받아 퇴행성관절염이 나타나는 무릎과 달리 어깨는 운동 범위가 크고, 운동량이 많기 때문에 주로 탈이 난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는 회전근개 손상이다. 과도한 힘, 지속적으로 가해지는 스트레스, 퇴행성 변화 등에 의해 어깨힘줄이 손상되는 것으로 노화로 인해 힘줄이 약해지면서 반복적인 자극이 가해지는 것도 원인이 된다. 회전근개 손상은 힘줄 파열의 진행 정도와 속도를 가늠하기 어려워 빠른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힘줄이 완전 파열된 경우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어깨 관절염으로 이어지고 인공관절 수술이 불가피해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회전근개 손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5년 12만2,469명에서 2019년 13만6,406명으로 약 11% 증가하며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회전근개는 어깨 관절을 붙잡아 회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데 손상되면 통증과 함께 팔을 스스로 들어올리지 못하는 등 운동 범위가 감소한다.

손상 부위가 작으면 수술을 통해 어깨 힘줄을 봉합해 주고, 더 이상 손상되지 않도록 어깨 주변 근력을 향상시키면서 관리하면 기존의 기능을 그대로 회복할 수 있다. 그러나 힘줄이 완전히 끊어지고 시간이 오래 경과되면 힘줄이 안으로 말려들어가 짧아지면서 힘줄 봉합이 어려워진다.

또한, 파열 부위가 크면 봉합술을 해도 재파열이 될 가능성도 높아진다. 힘줄이 완전히 끊어지면 팔이 아예 올라가지 않아 수술을 통해 관절 기능을 대신하는 인공관절 수술을 진행한다.

문제는 인공관절 수명에 비해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의 나이가 비교적 젊을 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9년 통계에 따르면 회전근개 손상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50~60대가 7만6,085명으로 전체 환자 13만6,406명의 55.7%를 차지한다. 어깨 인공관절의 수명이 15년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인공관절 수술을 받기에는 아직 젊은 환자들이 많다. 특히, 어깨 인공관절 수술은 재수술이 어렵고, 재수술 시 결과가 좋지 않을 수 있어 75세 미만의 경우 수술을 최대한 늦추는 것이 좋다. 그렇기 때문에 어깨 힘줄 파열 환자 중에서는 통증을 참고 견디면서 인공관절 수술 시기를 기다릴지 재수술의 위험에도 인공관절 수술을 받을지 고민하는 환자들도 많다.

인공관절 수술을 받기에는 이른 힘줄 파열 환자들에게 상관절낭 재건술이 대안이 될 수 있다. 상관절낭 재건술은 파열된 힘줄 대신 인공힘줄을 통해 기능을 대신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수술이다. 관절 안쪽에 있는 어깨 받침뼈(관절와)와 위팔 뼈(상완골)를 인공힘줄로 연결해 어깨가 관절 안에 위치하도록 도와 뼈가 위로 올라가는 것을 막아준다. 기존에는 힘줄이 파열되면 재파열이나 어깨가 관절을 이탈해 부딪히면서 관절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았지만, 인공힘줄은 기존 힘줄만큼의 두께와 강도이기 때문에 재파열 가능성이 낮고 추후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할 가능성도 낮출 수 있다.

목동힘찬병원 최경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상관절낭 재건술은 인공관절 수술을 받기에 이른 50~60대의 환자들에게 새로운 해결책을 줄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본인의 관절을 살릴 수 있어 관절염이 없다면 나이가 많은 환자에게도 도움이 된다”며 “다만 내시경을 통해 좁은 공간에서 어깨 관절과 인공힘줄을 정확하게 연결해야 하는 고난도 수술인 만큼 수술경험이 많은 숙련된 의료진에게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수술은 팔만 마취시키는 부분 마취인 상완신경총마취로 진행되며, 전 과정을 절개 없이 관절내시경으로 진행해 수술에 대한 부담이 적다. 절개로 인해 발생하는 출혈에 대한 부담도 줄일 수 있다. 또한, 기존의 관절과 힘줄을 보존하기 때문에 인공관절 수술보다 팔을 움직일 수 있는 각도가 더욱 향상되며,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수술에 쓰이는 인공힘줄은 기증받은 진피로 만든 제품을 사용해 안전하고 생착률도 높은 편이다.

정형외과스포츠의학저널(Orthopaedic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2020년 발표된 상관절낭 재건술에서 자가 이식과 동종 이식의 비교(Comparison Between Autografts and Allografts in Superior Capsular Reconstruction: A Systematic Review of Outcomes) 연구에 따르면 자가힘줄을 사용한 수술과 인공힘줄을 사용한 수술 모두 팔을 앞으로 올리는 전방 거상, 통증 점수 등의 결과가 향상됐으며, 두 그룹 간 재파열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20(마곡동 798-14) 마곡M시그니처 509호 (우) 07807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21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