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는지금 > 인물동정
고대 오종건 교수, 대한골절학회에서 2017년·2018년 최우수논문상 수상경골 고평부 후외측 新치료술기로 최우수 논문상 연달아 수상
조충연 기자  |  dw@doctor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10:43: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 (왼쪽부터)오종건 교수, 여도현 전임의, 조재우 교수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오종건 교수가 이끄는 정형외과 외상팀(조재우 교수, 여도현, 김범수 전임의)이 대한골절학회에서 2017년·2018년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지난 2년간 ‘경골 고평부 후외측 골편 고정에 대한 새로운 수술도달법과 고정방법’을 주제로 국제 학술지에 3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이번 골절학회에선 그 후속 연구로 다시 한 번 최우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오 교수의 논문은 경골 고평부 후외측(정강이뼈 상단부 중 안쪽) 골절 치료에 대한 연구이며, 90명의 CT 영상을 3차원 시뮬레이션영상 프로그램으로 구현해 치료재료인 금속판의 종류에 따른 지지되는 면적 차이를 비교 측정했다. 그 결과 전통적인 치료법인 직각 금속판 대신에 15° 후방각 금속판을 활용 시 지지면적이 넓어지는 효과가 있음을 밝혔다.

오종건 교수는 “정강이뼈는 앞쪽이 얇은 피부로만 덮여 개방성 골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부위”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난제로 여겨지는 고평부 후외측 골절 치료 고정법에 대해 새로운 수술법을 제시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골 고평부 골절은 관절 내 골절로 무릎 기능 회복을 위해서는 후외측 골편을 잘 맞춘 후 단단한 고정이 치료의 핵심이다. 하지만 후외측부는 주요 신경과 혈관에 인접함과 동시에 많은 근육들 때문에 시야도 좁고 도달하기 어려워 고정이 매우 어려웠다.

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치료 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전외측 도달법을 개선해 신경, 혈관손상 없이 후외측 골편을 고정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으며, 후속 연구로 객관적 수치로 전외측 고정법의 지지 정도를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종건 교수는 조재우 교수와 함께 2016년 북미외상학회지(Journal of Orthopedic Trauma)에 발표한 ‘개량된 전외측 도달법’으로 일본과 중국 골절학회에서 초청 강연을 했으며, 최근 초청된 두바이와 스위스 학회에서는 미국, 유럽 등의 외상 전문가들 앞에서 사체를 이용해 수술 방법을 시연하기도 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8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