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 2019.11.21 목 15:13
기사 (전체 1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불량식품’에 전쟁 선포한 박근혜 정부, ‘불량의약품’도 함께 다뤄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건강기능식품에 불과한 품목들을 일반의약품으로 허가한 것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 식약처는 식품과 식품첨가제를 섞은 건기식에 불과한 제품을 일반의약품으로 허가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이들 제품이 국민 건강에 위해를 줄
편집국   2013-04-06
[기자수첩] ‘을’ 제약협, ‘갑’이 돼야 할 때
일괄약가인하, 리베이트 쌍벌제 강화, 리베이트 수사 강화, 영업사원 병원 출입금지 등 약업계를 둘러싼 위기 속에서 한국제약협회(회장 이경호)는 ‘을’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이는 지난 2년간 역할도 역할이지만 한 번도 제 목소릴 내지 못하고
편집국   2013-04-02
[기자수첩] [기자수첩]의사와 제약사 갈등의 골 깊어지나
며칠 전 의협과 의학회의 리베이트 자정선언에 병원협회 및 전의총 등도 호응하고 나섰다. 다소 갑작스러운 감이 있지만 의약품 리베이트에 관해 의료계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중 의협이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둔 강수가 있다. 제약회사 영업사원의
편집국   2013-02-09
[기자수첩] [기자수첩]제주대병원에 필요한 3가지
지난 12월 1일 제주대병원에 방문 했을때 비가 무척이나 많이 내렸다.기존보다 훨씬 나은 시설과 분위기로 제주도민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제주대병원.제주도민들의 평가는 제주도 최고며, 많이 나아진 것 같다는 것.하지만 제주대병원이 발전하기 위해
편집국   2013-01-23
[기자수첩] [기자수첩]천연물신약 논쟁, 묵묵무답 정부 뭐하나
천연물신약에 대해 처방권 논란이 거세다. 한의사들이 “생약제제인 천연물신약을 의사들이 처방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정부의 천연물신약 정책을 전면 부정하고 나섰다. 반면 의료계는 “천연물신약은 제약회사가 연구개발을 통해 개발한 전문의약품이다”며, 의사가
편집국   2013-01-23
[기자수첩] [기자수첩]정치인만 만나면 한없이 작아지는 노환규 회장
대정부 단식 투쟁에 나선 노환규 회장이 나흘 만에 단식을 끝내 단식이 아닌 ‘금식 투쟁’을 했다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일주일 단식 후 대정부 투쟁 상황을 보고 무기한 단식을 하겠다고 선언한 노 회장의 발언이 또 다시 공허한 메아리로 끝났다
편집국   2013-01-23
[기자수첩] [기자수첩]혁신형제약 취소? 기업들 좌불안석
보건복지부가 이번 주 혁신형제약기업 인증취소 방안을 발표키로 함에따라 제약업계에 그늘이 드리워지고 있다. 혁신형 제약기업에서 탈락할 경우, 선정될때 43개사가 주목받았던 것보다 탈락된 몇몇 회사들이 더욱 더 언론과 업계의 주목을 받으며 ‘혁신형제약인증
편집국   2013-01-23
[기자수첩] [기자수첩] 보건의료계 미래, 박근혜 당선자에 건다?
2013년 계사년 새해, 박근혜 정부가 출범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전통적인 보수집단인 의료계가 의협을 중심으로 유례없이 적극적인 정치 참여 움직임을 보이며, 고무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포괄수가제 전면 실시 반대 등 의료계에 호의적인
편집국   2013-01-23
[기자수첩] [기자수첩] 못 믿을 성형후기, 안전한 아름다움은 없다?
인터넷에 올라오는 수술 후기의 출처가 병원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병원 홍보업체 직원에 의해 드러났다. 지난 3일 MBC 시사교양 불만제로에서 ‘병원 수술 후기가 가짜? - 도 넘는 성형 마케팅’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성형수술 후 부작용을 겪고
편집국   2013-01-23
 1 | 2 | 3 | 4 | 5 | 6 | 7 
많이 본 뉴스
  • 1
    2
    3
    4
    5
    6
    7
    8
    9
    10
  •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114가길 12, 스페이스 오피스텔 2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286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377
    (주)메디컬 저널 대표이사 : 곽병태  |  전화번호 : 070-7584-6794   |  팩스번호 : 070- 7594- 6794  |  이메일 : dw@doctorw.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병태
    제호: doctor W  |  등록일자: 2010년 10월 11일  |  발행인: 곽병태  |  편집인: 곽병태  |  발행일자: 2011년 5월 18일
    Copyright © 2019 닥터더블유. All rights reserved.